Home English LG
LG Home English Chinese

생중계
뉴스
기보보기
기보해설
대회개요
대진표
선수소개
역대 우승자 보기
기력향상 길라잡이

프로와 함께 LG배 누빌 아마추어 8명 확정
[LG배]

최환영, 박종욱, 유신성, 임지혁, 송민혁, 신유민 등 6명이 14일 한국기원에서 열린 제28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아마선발전을 통과하며 국내선발전 출전권을 따냈다. 아마선발전 통과자 6명은 연구생시드를 받은 조상연, 윤서원과 함께 내달 18일부터 열리는 국내선발전에서 프로기사들과 본선 티켓을 다투게 된다.

아마선발전은 28회를 맞은 LG배의 시작이라 할 수 있다. 이번 선발전에는 연구생 성적상위자 12명과 입단 포인트 50점 이상인 아마추어 7명, 주니어 아마추어 상위랭커 5명 등 24명이 출전해 토너먼트를 벌였다. 아마대표가 프로기사와 함께 경쟁하는 국내선발전에서 8강에 진출하면 입단포인트 10점을 받을 수 있다. 국내선발전 준결승에 진출하면 20점을, 결승에 진출하면 30점을 받으며, 본선24강에 진출하면 80점을, 16강에 진출하면 100점을 받는다. 누적점수 100점을 달성하면 입단한다.

LG배는 2005년 10회 대회부터 아마추어에게 문호를 개방한 이래 70명의 아마추어가 프로 예선에 출전했지만 안정기(현재 프로6단) 단 1명만 본선 무대를 밟았다. 안정기는 아마추어였던 2015년 20회 대회 32강에서 중국 천야오예 9단을 꺾고 16강에 올라 화제가 됐다. 이번 대회에서 두 번째 아마추어 본선 진출자가 탄생할지 주목된다.

아마선발전을 마친 제28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은 내달 18일부터 25일까지 국내선발전을 거쳐 5월 29일부터 본선 24강으로 들어간다. 한편 지난 2월 열린 제27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결승에서는 중국 딩하오 9단이 중국 양딩신 9단을 2-0으로 꺾고 생애 첫 메이저 세계대회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 신유민


▲ 마지막 라운드.


▲ 송민혁.


▲ 박종욱.


▲ 최환영..


▲ 유신성.


▲ 임지혁.

김수광  ()     
[LG배] 딩하오, LG배 우승!   (2023.02.01) 
[LG배] 딩하오의 우승이냐, 양딩신의 반격이냐   (2023.02.01) 
[LG배] 딩하오, 철벽수비로 결승1국 승리   (2023.01.30) 
[LG배] '양딩신 vs 딩하오' 대면대국으로 결승3번기 치른다   (2023.01.29) 
 
 
Top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