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English LG
LG Home English Chinese

생중계
뉴스
기보보기
기보해설
대회개요
대진표
선수소개
역대 우승자 보기
기력향상 길라잡이

김지석·원성진도 승리, 16강에 한국은 9명
[LG배]

LG배 24강에서 한국 5명이 승리했다.

시드로 직행한 선수까지 도합 9명의 한국선수가 16강에 싸우게 됐다.

16강 나라별 구성을 보면 한국은 원성진ㆍ강동윤ㆍ김명훈ㆍ김지석ㆍ이동훈ㆍ신진서ㆍ신민준ㆍ변상일ㆍ박정환은 9명.
중국은 미위팅ㆍ타오신란ㆍ탄샤오ㆍ커제ㆍ양딩신까지 5명.
일본은 이치리키 료 1명
대만은 천치루이 1명이다.

31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과 일본 도쿄 일본기원, 대만 타이베이 대만기원을 연결해 온라인으로 치른 제26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24강 둘째 날 경기에서 한국은 김지석ㆍ원성진ㆍ홍성지 9단이 3명이 대국했고 이 중 김지석ㆍ원성진 9단이 16강에 합류했다.

◈ LG배 24강전(둘째 날) 결과
김지석-日이다 아쓰시 : 김지석, 159수 흑불계승
원성진-日쉬자위안 : 원성진, 153수 흑불계승
홍성지-臺천치루이 : 천치루이,268수 백1.5집승

먼저 김지석 9단이 일본의 이다 아쓰시 8단을 상대로 시종일관 앞서나가며 159수 만에 완승을 거두었다. 홍성지 9단은 대만의 천치루이 7단을 맞아 중반까지 유리한 국면을 이끌었지만 종반 천치루이 7단의 끝내기에 역전을 허용해 AI(인공지능)그래프가 기울기 시작했고 268수 끝에 천치루이 7단이 백 1집반 승리를 거두었다.

지난해 LG배 8강 진출자인 원성진 9단은 올해 물오른 기세를 증명하듯 일본의 쉬자위안 9단을 상대로 153수 만에 항서를 받아냈다.

이틀에 걸쳐 열리는 16강전은 6월1일 신진서-타오신란, 박정환-탄샤오, 이동훈-미위팅의 한ㆍ중전 세 대국과 디펜딩 챔피언 신민준-강동윤, 변상일-김명훈의 형제대결 2대국이 벌어진다. 이어 2일에는 김지석-양딩신, 원성진-커제의 한ㆍ중전 2경기, 이치리키 료-천치루이의 일본ㆍ대만 경기 등 세 대국이 진행된다.

사이버오로는 수순중계하며 이 신진서-타오신란의 대국을 안성준 9단의 심도있는 해설로 바둑팬과 함께한다.

조선일보사가 주최하고 (주)LG가 후원하는 총규모 13억원의 제26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의 우승상금은 3억원, 준우승상금은 1억원이다.

○● 대국 웹중계 보기 (☞클릭!)



관련기사 ○● (24강 첫날 종합) 강동윤·김명훈 16강 진출 (☞클릭!)
관련기사 ○● (24강 첫날 시작) LG배 본선, 힘찬 출발 (☞클릭!)

바로가기 ○● 사이버오로 공식유튜브채널 [오로바둑TV] (☞클릭!)


LG배 16강 대진과 상대전적
6월1일 16강전(첫째날 일정)
신진서 vs 타오신란(2승 1패)
박정환 vs 탄샤오(10승 4패)
이동훈 vs 미위팅(5승 1패)
신민준 vs 강동윤(3승 2패)
변상일 vs 김명훈(8승 2패)

6월2일 16강전(둘째 날 일정)
김지석 vs 양딩신(4패)
원성진 vs 커제(2승 4패)
이치리키 료 vs 천치루이



▲ 홍성지는 복병 천치루이에게 막히며 탈락했다. 천치루이는 대만선발전에서 대마 최강자는 쉬하오홍이지만 1자리뿐이었던 대만대표는 천치루이가 됐다.



▲ 원성진은 끈질긴 기풍의 소유자인 일본 쉬자위안을 맞아서 초반에 우세를 잡은 뒤 계속해서 주도권을 놓치지 않았다.



▲ 김지석은 이다 아쓰시를 집 부족증에 걸리게 한 뒤 9대1의 우세를 지속하면서 승리를 거머쥐었다.

김수광  ()     
[LG배] 신진서 "나는 예전의 신출내기가 아니다"   (2021.11.10) 
[LG배] 종합/ 한국 1위 신진서, 커제 꺾고 LG배 결승 진출!   (2021.11.10) 
[LG배] '한국1위 vs 중국1위' 세기의 대결   (2021.11.10) 
[LG배] 양딩신, LG배 결승 선착   (2021.11.09) 
 
 
Top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