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English LG
LG Home English Chinese

생중계
뉴스
기보보기
기보해설
대회개요
대진표
선수소개
역대 우승자 보기
기력향상 길라잡이

"우승확률은 5%쯤? 하하 파이팅합시다"
LG배 본선 개막식, 주요 선수의 소감과 각오
[LG배]

제24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본선이 개막했다.

26일 김포 마리나베이 호텔에서 열린 개막식에서 대진추첨을 마친 뒤 선수들의 소감과 각오를 듣는 시간. 와일드카드를 받은 박영훈, 한국랭킹 1위 박정환. 전기 우승자 중국 양딩신, 중국랭킹 1위 커제, 일본 기사 중 유일하게 LG배 우승 경험이 있는 장쉬의 이야기를 차례차례 들었다.

<박영훈>



<박정환>



<양딩신>



<커제>



<장쉬>



관련기사 ○● LG배 히로인 최정! (☞클릭!)
관련기사 ○● 종합/ 최정, 스웨 또 꺾다 (☞클릭!)
관련기사 ○● 속보/ 박정환·신진서·최정 등 한국 5명, LG배 16강 진출 (☞클릭!)
관련기사 ○● 신진서-랴오위안허, 동갑내기 韓中빅매치 (☞클릭!)
관련기사 ○● 박정환ㆍ신진서 등 한국 최정예 10명 LG배 본선을 누벼라 (☞클릭!)

김수광   ()     
[LG배] 신진서 "태어나기 전부터 열린 대회에 이름 올려 기뻐"   (2020.02.14) 
[LG배] 신진서 "인품·스타성 갖춘 영향력 있는 기사 되고파"   (2020.02.12) 
[LG배] 2020년, 20세 신진서 시대 활짝   (2020.02.12) 
[LG배] 신진서, 우승이 눈앞에 보인다   (2020.02.12) 
 
 
Top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