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English LG
LG Home English Chinese

생중계
뉴스
기보보기
기보해설
대회개요
대진표
선수소개
역대 우승자 보기
기력향상 길라잡이

쏙쏙바둑정보
에피소드
이홍렬의 바둑이야기
태극전사 11명, 통산 열 번째 LG배 탈환 나선다
27일 개막식 이어 28ㆍ30일 본선32강ㆍ16강 열려
[LG배]

LG배 탈환을 위해 11명의 태극전사가 출격 준비를 마쳤다.

제23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본선32강전이 28일 경기도 광주시 도척면에 위치한 곤지암리조트에서 열린다.

본선32강에 앞서 27일 오후 5시 30분부터 개막 전야제가 열린다. 본선32강 대진 추첨식은 전야제에서 결정되며 32강전 승자는 30일 같은 장소에서 16강전을 벌인다.

주최국 한국은 통산 10번째 우승컵 사냥을 위해 11명이 본선 무대에 출사표를 올린다. 랭킹 1위 박정환 9단을 비롯해 신진서ㆍ김지석ㆍ이세돌ㆍ강동윤ㆍ원성진 9단이 시드를 받았고, 박영훈ㆍ최철한 9단과 변상일ㆍ이원영 7단 등 4명은 예선을 통과했다. 신민준 7단은 와일드카드를 받아 본선 무대에 처음 명함을 내밀었다.

한편 대회 3연패 및 통산 11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중국은 전기 챔피언 셰얼하오 9단을 필두로 커제ㆍ탄샤오ㆍ구쯔하오 9단이 시드로 출전권을 확보했고, 스웨ㆍ탕웨이싱ㆍ판팅위ㆍ장웨이제ㆍ위빈 9단, 판인 7단, 펑리야오ㆍ멍타이링ㆍ중원징ㆍ판윈뤄ㆍ양딩신ㆍ자오천위 6단 등 12명은 예선을 통과했다.
일본은 자국 8관왕인 이야마 유타 9단과 이다 아쓰시ㆍ이치리키 료 8단, 시바노 도라마루 7단이, 대만은 천치루이 5단이 나선다.


▲ 전기 대회 본선32강 참가자들. 한국은 역대 최다인 20명이 나서고도 중국에 우승컵을 내줬다 [자료 사진]


사이버오로는 32강전과 16강전 모든 판을 웹수순중계하며 32강전 중 한판을 선정해 위태웅 3단이 해설한다. 16강 중 한판은 한종진 9단이 해설할 예정이다.

아래 [대국실바로가기]를 누르면 바로 관전할 수 있다.



위태웅 3단은 "컨디션 좋아 보이는 한국선수가 많다. 박정환, 김지석, 신민준, 박영훈, 변상일 선수의 기세가 좋다."면서 "중국에서는 커제, 스웨, 판팅위, 구쯔하오 같은 선수들의 예리한 기운이 살아 있다. 경계해야 한다."고 전망했다.

한종진 9단은 "국내대회가 많지 않아 선수들이 충분한 실전감각을 키우기에 어려운 환경은 여전히 문제다. 박정환 9단이 여전히 한국의 에이스이지만 그마저도 실전 기회가 충분하다고 할 수 없을 정도다. 와일드카드를 받은 신민준 선수는 농심신라면배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이후 한동안 슬럼프에 빠졌다. 부담감을 버려야 한다. 그리고 변상일 선수가 조금씩 물이 오르는 느낌이다."라고 했다.

본선 32강부터 4강까지는 단판 토너먼트로 펼쳐지며, 결승은 내년 2월 11일부터 3번기로 벌어진다.
조선일보사가 주최하고 (주)LG가 후원하는 총규모 13억원의 제23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의 우승상금은 3억원, 준우승상금은 1억원이다.

지난 대회 결승에서는 중국의 셰얼하오 9단이 일본의 이야마 유타 9단에게 2-1로 승리하며 세계대회 첫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각국의 본선 진출자
한국(11명)
박정환ㆍ신진서ㆍ김지석ㆍ이세돌ㆍ강동윤ㆍ원성진 9단(이상 시드), 최철한ㆍ박영훈 9단, 이원영ㆍ변상일 7단(이상 예선 통과), 신민준 7단(와일드카드)
중국(16명)
셰얼하오ㆍ커제ㆍ탄샤오ㆍ구쯔하오 9단(이상 시드), 스웨ㆍ탕웨이싱ㆍ판팅위ㆍ장웨이제ㆍ위빈 9단, 판인 7단, 펑리야오ㆍ멍타이링ㆍ중원징ㆍ판윈뤄ㆍ양딩신ㆍ자오천위 6단(이상 예선 통과)
일본(4명)
이야마 유타 9단, 이다 아쓰시ㆍ이치리키 료 8단, 시바노 도라마루 7단(이상 시드)
대만(1명)
천치루이 5단(시드)

오로in  ()     
[LG배] 박정환ㆍ강동윤ㆍ신민준, LG배 '8강'   (2018.05.30) 
[LG배] 속보/ LG배 8강 대진 나왔다   (2018.05.30) 
[LG배] LG배 '잠깐 쉬는시간~'[포토]   (2018.05.29) 
[LG배] 원성진도, 신민준도 펄펄 날았다   (2018.05.29) 
 
 
Top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