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English LG
LG Home English Chinese

생중계
뉴스
기보보기
기보해설
대회개요
대진표
선수소개
역대 우승자 보기
기력향상 길라잡이

쏙쏙바둑정보
에피소드
이홍렬의 바둑이야기
LG배, 스물세 번째 대회 막 올라
내달 2일 예선 시작으로 10개월 대장정 돌입
[LG배]

우승상금 3억원을 향한 기사들의 열전!

제23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이 내달 2일부터 6일까지 서울 마장로 한국기원에서 열리는 통합예선을 시작으로 10개월간 대장정에 돌입한다.

이번 통합예선에는 주최국인 한국이 190명, 중국이 88명, 일본 30명, 대만 23명, 기타지역 1명의 프로기사와 아마선발전을 통과한 아마추어 8명 등 모두 340명이 출전했다. 이들은 5일간의 열전을 통해 16장의 본선티켓을 놓고 21.25 : 1의 경쟁을 벌이게 된다.

16명의 예선 통과자는 본선시드 16명과 함께 32강 토너먼트로 우승자를 가려낸다.

시드를 받아 본선에 직행한 16명은 전기 대회 우승ㆍ준우승을 차지한 셰얼하오(謝爾豪) 9단ㆍ이야마 유타(井山裕太) 9단과 국가시드를 받은 박정환ㆍ신진서ㆍ이세돌ㆍ김지석ㆍ원성진ㆍ강동윤 9단(이상 한국 6명), 커제(柯潔)ㆍ탄샤오(檀嘯)ㆍ구쯔하오(辜梓豪) 9단(이상 중국 3명), 이다 아쓰시(伊田篤史)ㆍ이치리키 료(一力遼) 8단, 시바노 도라마루(芝野虎丸) 7단(이상 일본 3명), 천치루이(陳祈睿) 4단(대만 1명)이다. 후원사 시드 1명은 통합예선 후 발표될 예정이다.

통합 예선 추첨은 한국 랭킹 1~32위, 중국ㆍ일본 랭킹 1~16위의 기사를 분산배치해 추첨했다. 그 결과 이동훈 9단과 탕웨이싱(唐韋星) 9단이 첫 대국에서 만나고, 윤준상 9단과 미위팅(羋昱廷) 9단 역시 첫판부터 맞대결을 펼쳐 눈길을 끈다. 그 외에도 루이나이웨이(芮乃偉)ㆍ장주주(江鑄久) 9단 부부가 한조에 배치됐으며 여자기사 사상 첫 2년 연속 본선에 오른 최정 9단이 이번 대회에서도 본선에 오를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10일 열린 아마선발전에는 48명이 참가해 김민석ㆍ곽원근ㆍ김대휘ㆍ최원진ㆍ심해솔ㆍ김세현이 통합예선 출전권을 획득했고 연구생시드를 받은 백현우ㆍ이재성이 합류해 본선 티켓 사냥에 나선다. LG배에서 아마추어가 본선에 오른 건 2015년 20회 대회에서 16강까지 진출한 안정기(현재 프로 4단)가 유일하다.

한편 이번 통합예선은 전자기기의 악용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오전 11시부터 점심시간 없이 진행된다.
그동안 LG배에서는 중국이 10회, 한국이 9회, 일본이 2회, 대만이 1회씩 우승컵을 차지했다. 지난 대회 결승에서는 셰얼하오 9단이 이야마 유타 9단에게 2-1로 승리하며 첫 세계대회 정상에 올랐다.
제23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본선 32강은 5월 28일 열리며, 결승 3번기는 내년 2월 열릴 예정이다.
조선일보사가 주최하고 (주)LG가 후원하는 제23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의 우승상금은 3억원, 준우승상금은 1억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3시간에 40초 5회의 초읽기가 각각 주어진다.

오로IN  ()     
[LG배] 박정환ㆍ강동윤ㆍ신민준, LG배 '8강'   (2018.05.30) 
[LG배] 속보/ LG배 8강 대진 나왔다   (2018.05.30) 
[LG배] LG배 '잠깐 쉬는시간~'[포토]   (2018.05.29) 
[LG배] 원성진도, 신민준도 펄펄 날았다   (2018.05.29) 
 
 
Top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