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English LG
LG Home English Chinese

생중계
뉴스
기보보기
기보해설
대회개요
대진표
선수소개
역대 우승자 보기
기력향상 길라잡이

쏙쏙바둑정보
에피소드
이홍렬의 바둑이야기
박정환·신진서 LG배 4강 진출
LG배 8강전 박정환 vs 구리 - 해설 박정상
[LG배]

☺☻ 오후 4시15분 / 신진서에 이어 박정환도 4강 올라
14일 제21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8강전이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중국기원 항저우분원에서 열렸다. 박정환 9단과 신진서 6단이 각각 중국의 구리 9단과 멍타이링 6단을 이기며 4강에 올랐다. 나머지 두 판의 중-중전에선 저우루이양과 당이페이가 각각 평리야오와 천야오예를 꺾고 4강에 올랐다.

직후 이어진 4강 추첨식에서는 박정환 vs 저우루이양, 신진서 vs 당이페이 대진이 나왔다. 4강전은 하루 쉬고 16일 이어진다.

☺☻ 오후 3시25분 / 저우루이양, 당이페이 4강 진출
중-중전 2판의 결과가 났다. 저우루이양이 펑리야오를 백불계로 , 당이페이가 천야오예를 흑반집으로 꺾고 4강에 올랐다. 박정환과 구리(중국)의 대국만이 남았다. 후반을 맞이하고 있고 박정환이 유리한 형세다.

☺☻ 오후 1시50분 / 신진서, 먼저 '승전보'
신진서가 8강 4판 중 가장 먼저 바둑을 끝내며 한국에 승전보를 전했다. 중국 멍타이링을 맞아 240수 만에 백불계승을 거두고 4강에 올랐다.

☺☻ 오후 1시44분 / 해설 박정상 "신진서 승리 확실시, 박정환도 우세"
사이버오로에서 LG배 8강전을 해설 중인 박정상 9단은 신진서 6단의 승리를 확신하고 있다. 과장법으로 "'120%'우세하다"고 말했다. 박정환 역시 우세하다고 판단한다.





관련기사 ▶ 종합/ 박정환·신진서 '희망을 쏴라'(☞클릭!)
관련기사 ▶ 신진서 "한국, 힘든 시간 감내해야"(☞클릭!)



(이하 지난 소식)


신진서 6단이 기권승할 뻔했다.

LG배 8강전 상대인 중국 멍타이링 6단이 18분을 지각해 두배인 36분을 제한시간에서 공제당했다. 신진서는 대국석에 앉아 상대를 기다렸고, 중국기원 항저우분원 관계자들과 중국기자들이 멍타이링을 찾아나섰으나 전화도 되지 않고 숙소에도 없어서 애간장을 태웠다.

멍타링은 10시18분(한국시각)에 대국장에 나타났다. 사연을 들어보니 대국개시시각을 착각해 10시30분에 시작하는 줄로 알았던 것이다. 만약 30분을 넘겼더라면 신진서가 시간으로 인한 기권승을 하게 되는 것이었다. 멍타이링 자신도 놀랐겠지만 일반적으로 지각한 선수의 상대가 심리적으로 더 불리하다고 알려져 있다.

겨울 바람이 제법 매서워 옷깃을 여며야 하는 한국과 달리 LG배 8강전이 열리는 중국 항저우는 ‘반팔티셔츠를 입어야 하나’ 여겨질 정도로 포근하다. 또 하루 전 비교적 맑았던 날씨는 사라지고 14일 아침 중국기원 항저우분원 앞 거리엔 비가 추적추적 내렸으나 이내 그치고 하늘은 흐린 상태이다. 중국에서도 살기 좋은 땅으로 손꼽히는 항저우의 아침은 그저 평화롭기만 한데 한국과 중국의 기사들은 눈을 크게 뜨고 승부를 벌이고 있다.

14일 오전 10시(한국시각) 제21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8강전이 시작됐다. 한국 2명, 중국 6명의 구도. 한국의 희망을 걸머진 박정환 9단과 신진서 6단은 모두 백이다. 상대는 각각 중국의 구리 9단과 멍타이링 6단. 이 밖에 저우루이양 9단 vs 펑리야오 5단, 천야오예 9단 vs 당이페이 4단의 중-중전이 펼쳐지고 있다.

사이버오로는 이 대국들을 수순중계하며 특히 박정환 vs 구리 대국을 박정상 9단의 해설과 함께 생중계다. 오전 10시(한국시각) 시작한다. 이동 중이라도 스마트폰 또는 태블릿피시의 <오로바둑>앱으로 관전할 수 있다. LG배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관전할 수 있다.

이 대회는 조선일보사가 주최하고 (주)LG가 후원한다. 대회는 총규모 13억원으로 우승상금이 3억원, 준우승상금은 1억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3시간에 40초 초읽기 5회씩을 주며 별도의 중식 시간은 없다.


▲ 대국실 뒷편의 액자가 멋스럽다.


▲ 8강 모든 대국자 중 가장 먼저 대국실로 나와 있던 박정환.


▲ 대국시작시각이 가까워오자 구리와 저우루이양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 그 뒤로 신진서도 걸어온다.


▲ 한국선수들이 앞 뒤로 나란히 앉았다.


▲ 골똘히 생각에 잠긴 박정환.


▲ 박정환의 대국에 언론의 관심이 모인다.


▲ 언론의 집중을 받는 구리.


▲ 쑨궈량 심판이 대국개시를 선언하고 있다.


▲ 돌을 가린 결과 구리(오른쪽)가 맞혔다. 구리가 흑을 선택했다.


▲ 박정환이 백번으로 착수를 시작하고 있다.


▲ 하염없이 상대를 기다리는 신진서. 상대 멍타이링은 대국이 시작된 지 한참 지난 뒤에도 나타나지 않아 많은 사람들에게 무슨 사연인지 궁금하게 했다.


▲ 천야오예(왼쪽) vs 당이페이.


▲ 눈을 감아본 신진서. 상대 멍타이링이 올까 안 올까 심리지적 동요가 있을 수 있다.


▲ 다시 눈을 뜬 신진서.


▲ 착수하는 박정환.


▲ 당이페이.


▲ 펑리야오.


▲ 저우루이양.


▲ 대국 중 요구르트를 먹는 당이페이. 기자를 곱지 않은 눈으로 바라보고 있는 듯하다.


▲ 8강전 대국 전경.


▲ 여전히 오지 않는 멍타이링.



▲ 중국기록자들이 사이버오로 엔지니어(가장 왼쪽)으로부터 중계 요령을 전달받고 있다.


▲ 항저우분원의 기록자들이 사이버오로 수순중계를 진행하고 있다.


▲ 목을 풀며 컨디션을 조절하는 구리.


▲ 검토실은 멍타이링이 어디 갔는지 설왕설래하고 있었다.


▲ 대국시작 18분이 지나서야 대국실로 온 멍타이링이 멋적게 웃으며 천야오예 쪽을 힐끔 바라봤다.


▲ '대체 어디 갔다온겨?'(눈빛 대화를 나누는 천야오예).


▲ 자신의 대국석으로 가는 멍타이링.


▲ 뒤늦게 돌을 가렸다.


▲ 신진서의 착수.


▲ 지각한 멍타이링의 얼굴엔 호흡을 가다듬는 기색이 역력하다.

김수광  ()     
[LG배] LG배 아마대표 8명 선발 완료   (2017.03.12) 
[LG배] 당이페이, LG배 트로피 받고 '날개짓'   (2017.02.09) 
[LG배] 당이페이 "랭킹과 실력, 꼭 일치하는 건 아냐"   (2017.02.08) 
[LG배] (종합) 당이페이, LG배로 생애 첫 세계대회 우승!   (2017.02.08) 
 
 
Top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