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English LG
LG Home English Chinese

생중계
뉴스
기보보기
기보해설
대회개요
대진표
선수소개
역대 우승자 보기
기력향상 길라잡이

쏙쏙바둑정보
에피소드
이홍렬의 바둑이야기
김명훈 “LG배로 최근 부진 털겠다”
2년 연속 LG배 통합예선 통과
[LG배]

김명훈 3단이 2년 연속 LG배 통합예선을 통과했다.

5일 한국기원에서 열린 제21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통합예선결승에서 중국의 류시 5단에게 128수 만에 흑불계승했다.

김명훈은 앞서 첫 대국이었던 2회전에서 고주연을 꺾은 뒤 이용수, 판팅위中를 꺾으며 최종예선결승에 올랐다.

2014년 입단했으며 2015년엔 렛츠런파크배 준우승을 했지만 본선에 진출해 본 세계대회는 LG배가 유일할 만큼 LG배와 각별한 인연을 맺어 가고 있다. 지난기 본선32강에선 저우루이양中을 꺾고 16강에서 퉈자시中에게 졌다.

- 얼굴과 눈이 벌겋다.
“승리가 믿기지 않는다. 종국 전 불과 10수 내외 전까지만 해도 내가 좋지 않은 형세였다. 그랬는데 갑자기 상대가 자멸했다. 상대는 제한시간 1시간20분 여를 남기고 있었으면서도 왜 충분히 생각하지 않았는지 의아하다.”

- 가장 어려웠던 판은?
“내가 가장 싫어하는 스타일인 판팅위 9단과의 대국이다. 실리에 아주 강한 기사다. 판팅위 9단과의 대국에서 나는 초반부터 실리를 잔뜩 뺏기고 고전했다. 한데 중반에 잘 풀려 웬일인가 싶었다. 그러나 이내 끝내기 단계에서 다시 당하면서 형세가 알 수 없게 됐다. 하지만 결국 집중력을 발휘해 이길 수 있었다.”

- 이번엔 한국기사들의 탈락이 유난히 눈에 띄었다.
“왜 이리 많이들 졌을까 싶었다. 원래부터 알고는 있었지만 중국은 무명기사들이 이렇게도 세구나 하고 새삼 느꼈다. 최철한 9단·허영호 9단 같은 한국의 강자들도 졌다.”

- 이번 통합예선에 임하면서 본선에 올라갈 자신감은 어느 정도였는가?
“크게 기대는 안 했는데 운이 많이 따랐다. 솔직히 말하면 내 실력이 세계대회에서 성적을 잘 낼 정도는 안 되는 것 같다. 요새 부진하다. 집중이 안 되고 수가 잘 안 보인다.
국가대표상비군 리그에서 성적이 좋지 않았고 이 기전 저 기전에서 탈락하기 일쑤였다. 누구나 바둑이 잘 안 풀리는 때가 있지 않은가. 내가 그 시기에 있다. 이번 본선 진출을 계기로 이를 벗어나고자 한다.”

- 인터뷰 하는 이 순간에도 머리를 손으로 쓸어 올리는 습관이 보인다. 그렇게 하면 집중이 더 잘되나?
“고치고 싶은 버릇인데 아직도 안 고쳐진다. 열이 많이 나는 편이라 머리에 땀이 많다. 무의식 중에 손이 머리로 간다

- 세계대회 본선에서 김명훈 선수는 자주 모습을 드러내진 않았다.
“다른 대회에서는 본선에 올라가 본 적이 없었다. LG배에서만 두 번째다. 지난기엔 16강에서 떨어졌다.”

- 올해 목표는?
“작년 수준 정도 하지 않을까? (하하) 물론 농담이고 8강~4강 정도를 마음속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김수광  ()     
[LG배] 이원영, 중국기사 잡고 본선행   (2018.04.07) 
[LG배] 본선티켓 한국은 4장, 중국은 12장   (2018.04.07) 
[LG배] '이 결과 실화?' 이춘규가 천야오예를?   (2018.04.06) 
[LG배] 한국 28명(아마추어 2명) 조별4강 진출   (2018.04.05) 
 
 
Top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