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English LG
LG Home English Chinese

생중계
뉴스
기보보기
기보해설
대회개요
대진표
선수소개
역대 우승자 보기
기력향상 길라잡이

쏙쏙바둑정보
에피소드
이홍렬의 바둑이야기
7년 만의 한국 우승 LG배, 박정환이 '번쩍'
19회 LG배 시상식 조선일보 정동별관서 열려
[LG배]

7년 만에 한국에 돌아온 LG배 트로피를 박정환 9단이 높이 들어올렸다.
LG배는 지난 13회 대회부터 6년 연속(구리 → 쿵제 → 파오원야오 → 장웨이제 → 스웨 → 퉈자시) 중국이 우승했다.

13일 오후 2시 조선일보 정동별관 6층 중회의실에서 제19회 LG배 조선일보기왕전 시상식이 열렸다. 주최사 조선일보사 홍준호 발행인, 후원사 LG그룹 홍보팀 유원 전무, 한국기원 박치문 부총재, 김인 상임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우승자 박정환 9단과 준우승자 김지석 9단에게 축하의 뜻을 전했다.

시상식은 간단한 티타임 뒤 상 수여로 이어졌다. LG그룹 유원 전무가 김지석 9단에게, 조선일보 홍준호 발행인이 박정환 9단에게 트로피와 상금보드 그리고 꽃다발을 수여했다.

박정환은 12일 끝난 결승전에서 김지석을 2-1로 꺾고 LG배 첫 등정에 성공했다. 세계타이틀 획득은 2011년 후지쓰배 우승 이래 4년 만이다. 이번 타이틀 추가로 통산 타이틀 획득수는 15가 됐다.


▲ 제19회 LG배 시상식이 조선일보 정동별관 6층에서 열렸다.


▲ 상이 본격적으로 수여 되기 전 우승자 박정환(오른쪽)과 김지석이 나란히 앉았다.


▲ 김지석이 조선일보 홍준호 발행인과 대화하고 있다.


▲ 한국으로서 이번 LG배 결승전은 한국기사들끼리의 형제대결이었던 만큼 푸근하게 볼 수 있었다. 우승자 박정환(오른쪽)과 준우승자 김지석이 나란히 트로피를 잡고 섰다.


▲ 조선일보 홍준호 발행인(왼쪽부터), LG그룹 홍보팀 유원 전무, 한국기원 박치문 부총재.



▲ LG그룹 홍보팀 유원 전무가 김지석에게 준우승 트로피를 수여했다.


▲ 상금 1억원을 받은 김지석.


▲ 조선일보 홍준호 발행인이 박정환에게 우승 트로피를 수여했다.


▲ 상금 3억원을 받은 박정환.


▲ 한국기원 박치문 부총재(왼쪽부터), 김인 상임이사, 준우승자 김지석, 조선일보 홍준호 발행인, 우승자 박정환, LG그룹 홍보팀 유원 전무.


▲ 시상식이 끝난 뒤 여러 곳 방송국의 인터뷰 요청에 LG배 우승자 박정환이 응하고 있다.

김수광  ()     
[LG배] 이원영, 중국기사 잡고 본선행   (2018.04.07) 
[LG배] 본선티켓 한국은 4장, 중국은 12장   (2018.04.07) 
[LG배] '이 결과 실화?' 이춘규가 천야오예를?   (2018.04.06) 
[LG배] 한국 28명(아마추어 2명) 조별4강 진출   (2018.04.05) 
 
 
Top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