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English LG
LG Home English Chinese

생중계
뉴스
기보보기
기보해설
대회개요
대진표
선수소개
역대 우승자 보기
기력향상 길라잡이

종합/ 한국, 7년 만에 LG배 우승 확정
박정환ㆍ김지석ㆍ박영훈ㆍ최철한, 4강 독식
[LG배]

한국이 LG배 4강을 휩쓸었다.

한국이 4강을 독식한 건 2005년 제18회 후지쓰(富士通)배 이후 9년 만이다. 17일 강원도 인제 만해마을에서 열린 제19회 LG배 조선일보기왕전 8강전에서 박정환 9단, 김지석 9단, 최철한 9단, 박영훈 9단이 각각 천야오예 9단, 퉈자시 9단, 판팅위 9단, 셰얼하오 2단을 꺾었다. 4강을 모두 한국기사가 점령함으로써 한국의 우승도 확정됐다.

그동안 6년 연속 중국이 우승했다. 2009년부터 구리-쿵제-파오원야오-장웨이제-스웨-퉈자시가 차례로 우승컵을 들고 갔다. 이제 LG배 우승컵의 주인공이 한국으로 바뀌게 됐다.

우승 탈환은 화끈하고도 극적이었다. 가장 먼저 승전보를 전해온 기사는 ‘전투13단’ 김지석이었다. 선착의 효를 잘 살린 퉈자시의 진영에서 타개를 시도한 뒤 바꿔치기에 성공하면서 승부를 결정지었다. 이 대국을 오로대국실에서 해설한 목진석 9단은 “김지석 9단이 부분 수읽기에서 상대를 압도했다. 김지석 9단의 배짱과 수읽기가 멋들어졌던 한판이었다.”고 평가했다.

김지석은 “몸 상태가 안 좋아서 걱정을 좀 하고 있었는데 참 다행”이라고 했고, 최근 삼성화재배 결승 진출 등 기세가 좋은 이유에 대해 “공부량도 그렇고 난 변한 게 없는데, 운이 따라주고 있다. 또 이기다 보니 자신감이 더 생긴다.”고 했다.

이어서 박영훈과 박정환이 차례차례 승리 소식을 전해왔다. 1회 백령배 4강에 진출해 본 경험이 있는 중국 신예 셰얼하오를 상대했던 박영훈은 “중반에 만만치 않은 바둑이었는데 좌변에서 꽃놀이패를 하게 되면서 우세해졌다.”며 “5년 만에 세계대회 4강에 들었는데, 좋은 기회를 맞이한 만큼 좋은 결과 얻을 수 있도록 잘 준비해보겠다.”고 했다.

지난 9월 한중천원전에서 천야오예를 만나 2-0으로 완봉승을 거둔 박정환은 이번 LG배에서도 천야오예를 압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검토실에서는 일찍부터 가장 확실한 승리를 거둘 것 같은 대국으로 박정환 대국이 거론되고 있었다. 박정환은 큰 어려움 없이 바둑을 이겨갔다. 국후 ‘과거엔 천야오예가 박정환의 천적’이라고들 했다. 이젠 ‘박정환이 천야오예의 천적’이 된 것 아닌가란 질문에 박정환은 “전혀 그렇게 생각하지 않고, 예전엔 내가 많이 졌는데, 그런 일이 없어진 정도다.”라고 말했다.

최철한과 판팅위의 대국이 가장 나중에 끝났다. 끝까지 알 수 없는 바둑은 아니었다. 중반에 최철한이 꽃놀이패를 낸 뒤 계속 우세했다. 최철한과 판팅위 대결은 응씨배 역대 우승자(6회와 7회)들의 대국이기도 했다. 최철한은 “초반은 별로 좋지 않았는데 계속해서 흔들어 간 게 괜찮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한동안 세계대회에서 부진했는데, 모처럼 우승을 확정 짓게 되니 홀가분하다.”고 했다. 4강 상대 김지석에 대해선 “예전에 내가 가르쳐주는 마음으로 두던 시절이 있었는데 이젠 배워야 한다.”라고 말했다.


▲ 자랑스런 얼굴들 김지석(왼쪽부터), 박영훈, 최철한, 박정환.

한국이 이번 LG배에서 우승을 확정한 데 대해 유창혁 국가대표팀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중국과의 경쟁에서 위기의식을 느끼고 열심히 해줬고 좋은 결과를 냈다.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LG배 4강전은 18일 하루를 쉬고 19일 오전 9시 속개된다. 사이버오로는 모든 대국을 수순중계하며 이 중 김지석 대 최철한 대국을 조한승 9단의 해설로 오로대국실에서 생중계한다.

결승은 3번기로 2015년 2월9일부터 12일까지 열린다. 결승전 대국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지난 대회 결승에서는 중국의 퉈자시 3단(당시)이 저우루이양 9단을 2-1로 꺾고 입단 후 첫 세계대회 우승에 성공했다.

제19회 LG배 조선일보기왕전은 조선일보사가 주최하고 (주)LG가 후원한다. 대회 총규모는 13억원으로 우승상금 3억원, 준우승상금은 1억원이다. 한편 이번 대회 본선부터는 더 공정한 경기를 위해 중식 시간을 폐지하고, 제한시간 내에서 휴식공간을 이용해 간식 섭취를 할 수 있도록 규정을 변경했다.

☞ 속보 끝(새 창 열기) - 최철한 마무으리~! 한국기사 4강 독식
☞ 포토뉴스(새 창 열기) - '시간이 느려지는 문인의 공간에서'



본선 상금
32강 패자 \4,000,000
16강 패자 \7,000,000
8강 패자 \14,000,000
4강 패자 \26,000,000

준우승 \100,000,000
우승 \300,000,000

김수광  ()     
[LG배] 박정환 "3시간짜리 결승, 진짜 승부 될 것"   (2019.10.31) 
[LG배] 신진서 "성적 안 좋을 때도 꾸준히 응원해주셔서 감사"   (2019.10.30) 
[LG배] 종합/ 한국, 4년 만에 LG배 탈환확정   (2019.10.30) 
[LG배] 속보/ 신진서 박정환, 나란히 결승진출   (2019.10.30) 
 
 
Top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