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English LG
LG Home English Chinese

생중계
뉴스
기보보기
기보해설
대회개요
대진표
선수소개
역대 우승자 보기
기력향상 길라잡이

한국바둑 체면 살린 ‘양안(安)’
안국현 안형준 각각 구리 쿵제 꺾고 LG배 본선 티켓 획득
[LG배]

천금 같은 승리였다.

4월14일~19일까지 한국기원에서 열린 제19회 LG배 조선일보기왕전 통합예선에서 한국은 무척 고전했다. 그리고 부진했다. 그래서 마지막날 19일 통합예선 결승 한-중전에서 한국 승리는 하나도 없는 것 아닐까 하는 우려마저 나왔다.

이런 불안을 일축하며 안국현ㆍ안형준이 나란히 중국의 구리와 쿵제를 꺾고 본선에 진출했다. 내용도 훌륭했다. 안국현은 정교한 형세판단으로 줄곧 우세를 확신했으며, 안형준은 초반에 앞선 뒤 여유 있게 시간 안배를 하며 낙승했다. 비세를 극복하고자 안간힘을 쓰던 쿵제는 안형준이 제한시간을 1시간 40분 남기고 있는 시점에 이미 초읽기에 몰려 당황하는 빛이 역력했다.

두 명의 안 씨 선수는 공교롭게도 쉐르빌연구회에 다닌다. 쉐르빌은 왕십리의 한국기원 근처의 아파트 이름이다. 이 아파트 아래쪽 상가에 연구회가 있어서 다들 쉐르빌연구회라 부른다. 목진석이 운영한다.

안국현ㆍ안형준은 “이 연구회에 있으면 공부를 하지 않을 수 없게 된다.”고 입을 모은다. “결혼한 목진석ㆍ안조영 선배가 신예들처럼 열심히 연구하고 있고, 후배들인 변상일ㆍ이동훈 등은 아침 일찍 연구회가 시작되기 전부터 나와 바둑을 공부하고 있는 분위기라서, 저희들처럼 놀기 좋아하는 기사들도 연구를 안 할 수가 없다.”고 말한다.

통합예선결승 한-중전 승리 주역들의 이야기를 잠시 들어봤다.

안형준(이긴 기사 : 김선미 → 김동희 → 박지연 → 쿵제(中))
-승리 소감은?
“온 나라가 비통에 젖어 있다. 그래서 밝은 색상의 옷을 입지 않았다. 승리도 승리지만, 침몰된 배에서 속히 생존자가 나오길 바라는 마음이다.”

- LG배 통합예선은 제한시간 3시간짜리 바둑을 매일 한 판씩 일주일동안 4~5판 소화한다. 체력적 부담은 어느 정도인가?
“정말 힘들다. 연구회에 잠시 들러서 그날 바둑 검토하고 집에 돌아가면 바로 곯아떨어져 잔다. 집도 안양이라 먼 편이다.”

- 컨디션이 괜찮은 편이었나?
“국내기전 예선에서 번번이 떨어지는 등 컨디션은 점점 나빠지고 있었다. 한동안 대국감이 떨어져 있었다. 그래서 대국량을 많이 늘릴 생각이다.”

- 예선결승에서 쿵제를 상대로 계속 좋은 형세였다.
“복잡한 수읽기를 요하는 곳이 많아 시간이 필요한 바둑이었다. 나는 초반에 우세해져서 지키는 입장이었던 데 반해 쿵제는 형세 반전을 꾀하느라 자꾸 시간을 소모해 시간 안배에 실패했다.”

- 이번 예선을 치른 느낌은?
“조가 좋았다. 예선결승에 이르러서야 상대가 나보다 랭킹이 높은 선수이자 중국 선수였다.”

- 본선에서 목표는?
“국제대회 본선에 오른 게 3차례째. 본선32강까지 올라봤다. 더 높게 오르려 한다. 다가올 본선을 대비해 체력적인 면을 보강하겠다. 여러 해 국선도를 해오고 있다. 국선도는 자는 시간을 조절해 몸의 기운을 북돋운다. 앞으로 걷기도 많이 하려고 한다.”


안국현 (이긴 선수 : 김동엽 → 임지혁(아마) → 장타오(中) → 구리(中))
- 지금 소감은?
“담담한 척 하려고 했는데… (웃었다)”

-구리ㆍ쿵제 등 중국의 중견기사들과 좀 더 어린 쪽 기사들을 상대해야 할 때 어느 쪽이 더 까다롭나?
“좀 더 어린 쪽이 더 상대하기 어렵다.”

- 한국이 전반적으로 부진했다.
“역시 중국의 층이 두텁다는 걸 새삼 느끼게 된다.”

- 목표는?
“원래는 본선 진출에 만족해야 하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본선에 오른 한국선수들이 워낙 적다. 8강 이상을 목표로 잡겠다. LG배 이외에도 백령배 본선 성적과 한국바둑리그 성적을 높이고 싶다.”

- 본인이 생각하는 자신의 기풍은?
“공격을 잘 못한다^^ 대신 침착한 편이고 실리에 민감하다.”

- 흡수하고 싶은 남의 장점이 있다면?
“이세돌 9단의 ‘압박’이다. 이9단과 마주하면 내 형세가 좋아도 계속 불안을 느낀다. “

-상대는 누가 됐으면 좋겠나?
“미위팅, 판팅위, 퉈자시 같은 기사들이면 좋겠다. 첫판 상대로는 좀 그런가…”

-본선은 어떻게 준비할 계획?
“늦잠을 좀 자는 편인데, 일찍 일어나고 좀 더 규칙적인 생활을 할 생각이다.”


▲ 안국현과 구리가 복기를 하고 있다.


▲ 인터뷰가 이뤄지고 있던 때 한태희vs리웨이칭(中)의 대국은 반집을 다투고 있었다. 사이버오로 모바일 앱으로 '양안'과 최명훈 국가대표팀 코치가 그 대국을 지켜봤다.

김수광  ()     
[LG배] 신진서 "나는 예전의 신출내기가 아니다"   (2021.11.10) 
[LG배] 종합/ 한국 1위 신진서, 커제 꺾고 LG배 결승 진출!   (2021.11.10) 
[LG배] '한국1위 vs 중국1위' 세기의 대결   (2021.11.10) 
[LG배] 양딩신, LG배 결승 선착   (2021.11.09) 
 
 
Top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