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English LG
LG Home English Chinese

생중계
뉴스
기보보기
기보해설
대회개요
대진표
선수소개
역대 우승자 보기
기력향상 길라잡이

쏙쏙바둑정보
에피소드
이홍렬의 바둑이야기
2018/05/28
[LG배 32강 ]
미정 vs 미정
(대국실중계)
2018/05/30
[LG배 16강]
미정 vs 미정
(대국실중계)
이야마 vs 셰얼하오, 오늘 우승 결정
LG배 결승 최종국(3국) 사이버오로 해설 - 변상일 6단
[LG배]

숙원을 이루려는 자와 저 높은 곳으로 오르려는 자의 꿈이 세차게 부딪쳤다.

13년 만의 일본 우승을 꿈꾸는 일인자와 중국의 차세대 간판스타로 떠오르고 있는 신예의 결승전 마지막 대국이다.

8일 오전 9시, 도쿄 일본기원에서 제22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결승3번기 3국 일본 이야마 유타 9단과 중국 셰얼하오 5단의 대결이 시작됐다. 최종국에서는 돌을 가린다. 홀짝을 맞혀 선택권을 가지게 된 셰얼하오가 백을 선택했다. 이야마 유타는 첫수로 화점을 선택했다. 셰얼하오의 첫 착점은 3·三이다.

▲ 셰얼하오가 자신의 첫 작점으로 3·三을 두었다.


▲ 3·三 변화.


70~80년대 유행했다가 자취를 감췄던 3·三은 인공지능 알파고제로가 즐겨 사용하면서 그 가치를 재평가 받고 있다. 돌의 연계성을 중시하는 현대바둑에서, 따로 노는 느낌이 강한 3·三은 운용이 어렵다고 판단되어 홀대받았던 까닭이다. 그러나 인공지능 시대가 도래한 이후 기사들은 최근 화점과 더불어 3·三을 귀를 차지하는 착점의 하나로 즐기는 추세다.

3·三에 관해선 개인적인 연구가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3·三을 둔 뜻은 간단하다. ‘실리를 중시하겠다.’ 3·三을 본 이야마 유타는 숙고하다가 4선으로 어깨짚었다. 사이버오로 웹중계해설을 하던 변상일 6단은 20수 부근까지를 놓고 “평이하다.”고 평가했다.

▼ 흑 이야마 유타 - 백 셰얼하오 (56수 진행)
이야마 유타가 약간 편한 진행이다.


○● '하오, 하오' 셰얼하오 LG배 우승 (☞클릭!)
○● '하오' 시대 활짝 (☞클릭!)
○● 13년 만의 기회를 놓치고 (☞클릭!)
○● 中위빈 감독 "기회 놓치지 마라" 日이야마 스승 "끈기에 또 놀랐다" (☞클릭!)
○● 중국 우승? 일본의 반격? (☞클릭!)
○● 해설자 장쉬 "13년이라... 굴욕적인 세월이죠" (☞클릭!)
○● 엄청난 지각변동, LG배에서 일어날까 (☞클릭!)
○● '백을 들겠습니다' 셰얼하오, LG배 결승1국 시작 (☞클릭!)
○● 셰얼하오, 일본일인자 맞아 선승 (☞클릭!)
○● 포토/ 도쿄의 명소 '오타쿠의 성지'를 가다 (☞클릭!)
○● 中위빈 감독 "기회 놓치지 마라" 日이야마 스승 "끈기에 또 놀랐다" (☞클릭!)

사이버오로는 변상일 6단의 깊이 있는 해설과 함께 웹중계한다. 이동 중이라도 스마트폰이나 태블릿피시에서 <오로바둑>앱으로 자유롭게 관전할 수 있다. 아래 [대국실바로가기]를 누르면 바로 관전할 수 있다.






▲ 결전의 날, 도쿄의 표정.


▲ 대국개시 1분전.


▲ 일본 유현의방(유겐노마) 서버가 중계시작을 준비하고 있다. 사이버오로의 기술력을 제공하기에 사용자 환경의 거의 같다.


▲ 탁자 위를 보면, 셰얼하오 쪽엔 생수가, 이야마 유타 쪽에는 오차가 놓였다.


▲ 초시계 앞쪽에 놓인 건 시간기록표다.


▲ 이야마 유타.






▲ 셰얼하오.





김수광(도쿄)  ()     
[LG배] 태극전사 11명, 통산 열 번째 LG배 탈환 나선다   (2018.05.26) 
[LG배] 이원영, 중국기사 잡고 본선행   (2018.04.07) 
[LG배] 본선티켓 한국은 4장, 중국은 12장   (2018.04.07) 
[LG배] '이 결과 실화?' 이춘규가 천야오예를?   (2018.04.06) 
 
 
Top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