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English LG
LG Home English Chinese

생중계
뉴스
기보보기
기보해설
대회개요
대진표
선수소개
역대 우승자 보기
기력향상 길라잡이

쏙쏙바둑정보
에피소드
이홍렬의 바둑이야기
  바둑계의 로얄패밀리? 콩심은데 콩난다
 
한국바둑계에서 이른바 '로얄 패밀리'로 불렸던 집안이 있다.

한국 현대바둑의 개척자인 故 조남철 선생의 집안이다. 조남철 선생의 조카인 조치훈 조상연 형제는 일본기원에서 프로기사가 되었고, 외가쪽인 최규병 9단과 이성재 9단은 한국기원에서 프로가 됐다.

가족기사로서 드문 케이스는 부녀기사다. 부녀기사 1호는 '권갑용-권효진'이다. 그리고 16년만인 올해에야 비로소 부녀기사 2호인 '김성래- 김채영'이 등장했다.

프로기사가 자녀를 프로기사로 키우는 경우는 없는 것은 아니지만 예상보다는 매우 드물다. 이유가 뭘까? 이세돌,최철한,박정환 등 한국랭킹 상위권의 기사들을 제자로 두고 있는 권갑용 8단은 프로기사 2세가 드문 이유에 자식교육이 가장 힘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권 8단은 "일단 가르치는 게 너무 힘들다. 프로를 시키고 싶은 마음은 다들 있는데, 그리고 또 승부란 게 이기는 거 보다 지는 게 많아지기도 하니까. 권하기 힘든 부분도 있고"라고 말했다.

형제기사는 은근히 많다. "이상훈-이세돌, 안성준-안형준, 박승철-박승현"이 이미 한국 바둑계에 유명하다. 부부기사도 늘어나는 추세다. 바둑이란 공감대 안에서 연애를 시작하며 정을 쌓은 경우다.

이상훈 9단과 결혼한 하호정은 "남편이 지고나서 너무 우울해진다, 내가 진 것은 아니어도 그 기분을 서로 아니까', 그래도 대화가 너무 잘 통한다. 같은 프로가 아니면 이해하기 힘든 부분도 다 알기에 그렇다."며 프로기사 부부의 장단점을 말했다.

바둑 TV 매거진 플러스가 동영상으로 전한 가족 프로기사 이야기다.


[동영상 제공| 바둑 TV]

Top E-mail